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양산 (가칭)석금산중학교 투자심사 최종 통과···2027년 개교 예정

기사승인 2024.02.27  12:27:53

공유
default_news_ad2
양산 동면 석금산 지역 학교 설립 예정지 및 인근학교 현황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경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양산시 동면에 (가칭)석금산중학교 신설이 최종 확정돼 오는 2027년 3월 19개 학급(특수1), 학생 수 504명 규모로 문을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가칭)석금산중학교는 학교복합시설 방식의 신설로 지난해 9월 교육부의 학교복합시설 공모 사업에 선정되었고, 이어 같은 해 11월 도교육청 자제투자심사에서 신설안이 통과됐다. 

지난 22일에는 경남도의 학교복합시설에 대한 투자심사를 최종 통과해 양산 석금산 지역의 숙원 사업을 해결할 수 있게 됐다. 

양산시 동면 석금산 지역의 3개 초등학교에서는 매년 졸업생 400여 명을 배출했다. 

하지만 이곳의 유일한 중학교인 금오초·중통합학교는 수용 인원이 7개 학급에 불과해 매년 학생 200여 명이 원거리 중학교로 통학하는 불편을 겪었다. 

이에 해당 지역에서는 중학교 설립을 향한 목소리가 높았지만 19개 학교군 내 중학생 분산 배치가 가능해 중학교 신설이 난항을 겪어왔다. 

양산 동면 석금산 지역의 중학교 신설의 물꼬가 턴 데는 지난해 4월 교육부의 지방교육행정기관 재정투자사업 심사규칙이 개정되면서다. 

시․도교육청에서 학교시설복합화 등 학교 설립을 추진할 때 교육부의 중앙투자심사를 받지 않아도 된 것. 경남교육청과 양산시가 신속한 협의로 ‘(가칭)석금산중학교 설립을 위한 학교시설복합화 추진 업무 협약’을 체결했고 이어 교육부의 학교복합시설 공모 사업에 선정되면서 학교를 신설하게 됐다.

가칭)석금산중학교는 양산시 동면 금산리 1452-1번지의 학교 터 1만㎡에 2천㎡의 복합화 시설을 건설한다. 

복합화 시설에는 청소년 전용 커뮤니티 공간 및 유소년 전용 풋살장과 필로티형 주차장이 들어서며 학생과 지역민의 복지 향상에 이바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종부 학교지원과장은 “투자심사가 최종 통과하여 (가칭)석금산중학교 설립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석금산 지역의 과밀문제와 원거리 통학생의 불편을 이른 시일 안에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코리아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