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창원에 영남권 최대 반려동물 복합문화공간 펫-빌리지 하반기 문 연다

기사승인 2024.05.28  21:45:46

공유
default_news_ad2

- 창원특례시, 반려동물 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이정표 완성 

반려동물 복합문화공간 펫빌리지 위치도.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올해 하반기부터 영남권 최대의 반려동물 복합문화공간인 펫-빌리지를 개관해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펫빌리지는 기존 운영중인 반려동물 놀이터와 더불어 하반기 개관 예정인 통합동물보호센터, 반려동물 지원센터로 약 1만1,000m²의 넓은 공간을 조성하고, 향후 반려동물 산책로도 조성하여 시민과 동물들이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통합동물보호센터는 기존 3개소(창원,마산,진해)로 나뉘어져 있던 동물보호센터의  열악한 환경을 해소해 동물복지 실현에 맞게 구축했고, 관리의 효율성을 높여 행정력을 절감하고, 유기동물과 입양을 희망하는 가족들이 만날 수 있는 최상의 공간을 조성한다.

반려동물 지원센터는 반려동물 가족들이 이용할 수 있는 편의시설과 다양한 교육 및 체험활동을 위한 직업체험 학습장이 조성되며, 반려인 및 비반려인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반려동물 복합문화공간 펫빌리지 조감도.

2020년부터 운영중인 펫빌리지 놀이터는 중소형견, 대형견이 모두 뛰어놀 수 있는 놀이터와 어질리티존, 반려가족의 쉼터가 있으며, 연간 5만명의 인원이 방문하고 있다. 

또한 부족한 놀이공간 확보 차원에서 전국 최초로 반려견 산책로 조성을 준비하고 있으며, 반려동물 지원센터가 개관되면 펫빌리지 놀이터와 연계한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김종핵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반려동물 양육인구가 1500만에 달하는 현대 사회에서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위한 공간을 조성하여 우리 시가 반려동물 친화도시가 되는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상처입은 유기동물을 좋은 환경의 통합동물보호센터에서 치유하고 새로운 가족을 만나 반려동물 지원센터와 반려동물 놀이터에서 뛰어놀 수 있는 선순환이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창원시 김종핵 농업기술센터 소장이 28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반려동물 지원센터 추진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코리아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