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하동군 새해 장학사업 청사진 나왔다

기사승인 2020.01.16  21:30:54

공유
default_news_ad2

- 하동군장학재단, 장학사업비 16억 4600만원…장학금 150명‧8000만원 확대우수교사 장려금 신설·명예의 전당·장학백서 발간…기금 10억원 유치 목표

[시사코리아저널=손정현기자]  하동교육발전을 위해 설립된 (재)하동군장학재단(이사장 이양호)이 16일 알프스하동의 100년 미래 인재육성을 위한 2020 장학사업 청사진을 내놨다.

특히 올해는 장학금 지원 규모 확대를 비롯해 우수교사 장려금 신설, 명예의 전당 설치, 장학백서 발간 등 다양한 장학사업이 펼쳐져 새로운 전기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장학사업비는 16억 4600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억원 늘었다. 다자녀가구장학금 등 8개 장학금 576명에 4억 9600만원이 지원되며, 다자녀가구장학생 성적철폐에 따라 8000만원이 증액됐다.

교육환경개선사업은 하동영재교육원 국제캠프, 중·고등학생 해외문화탐방, 통학버스, 방과 후 학습프로그램, 원어민보조교사, 행복교육지구 운영, 기숙형 공립고지원 등 7개 사업에 11억 2000만원이 지원돼 더 나은 환경에서 학업에 정진할 수 있도록 한다.

장려금은 지난해보다 2000만원이 증가한 3000만원으로 해외문화탐방 고등학교 인솔교사 2명에게 탐방비 전액이 지원되며 증액된 2000만원은 올해 신설된 사업으로 관내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이 우수 5개 대학 진학할 경우 해당 교사에게 서울대 500만원, 고려대·연세대 등 300만원을 우수 교사 장려금으로 지원하게 된다.

고액기탁자의 고귀한 뜻과 감사의 마음을 담은 명예의 전당이 설치된다. 명예의 전당은 홈페이지에 1000만원 이상 Bronz(청동), 3000만원 이상 Silver(은), 5000만원 이상 Gold(금), 1억원 이상 Diamond(다이아몬드)로 분류되며, 1000만원 미만 기탁자는 성명을 입력하면 낸 기부금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2023년 장학재단 설립 20주년을 기념해 장학재단의 20년 발자취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장학백서를 발간키로 하고,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본격 추진한다.

젊은 인재들에게 꿈과 희망의 사다리가 될 장학기금은 올해도 10억원 유치를 목표로 50만 내외군민과 하동과 인연은 없지만 귀한 인연으로 동참한 소중한 분들에게 다양한 방법으로 동참을 유도하며 목표 달성에 온 힘을 쏟을 계획이다.

이양호 이사장은 “올해 학생과 교사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만큼 더 큰 성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여러분이 모아준 소중한 출연금은 100년 미래를 이끌 하동 청소년에게 꿈과 희망을 안겨주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03년 8월 설립한 하동군장학재단은 이듬해인 2004년부터 2018년까지 장학생 3467명에 36억 4700만원, 교육환경개선사업 266건에 60억 4400만원 격려금 73건에 9300만원, 장려금 202건에 1억 8800만원을 지원했다.

지난해는 다자녀가구 등 초·중·고·대학생 546명에게 장학금 3억 9100만원, 하동영재교육원 국제캠프, 중·고등학생 해외문화체험 등 7개 교육환경개선사업 202명에 12억 7600만원, 장려금 등 모두 751명(33개 초·중·고)에 16억 7900만원의 장학사업비를 지원했다.

손정현 기자 s6886@nonghyup.com

<저작권자 © 시사코리아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