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창원시, 코로나19 위기로 '진해군항제' 전면 취소

기사승인 2020.02.27  11:54:21

공유
default_news_ad2

- 군악의장페스티벌도 취소 결정…"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우선”판단

허성무 시장은 27일 오전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진해군항제 전면 취소 결정을 발표하고 있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시는 진해군항제와 군악의장페스티벌 4월 개최를 전면 취소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허성무 시장은 27일 오전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진해군항제가 지역 상권에 미치는 경제 파급효과도 감안해야 하지만,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무엇보다 우선”이라며 개최를 취소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는 최근 코로나19 감염 확산 위기에 따른 시민들의 축제 개최 반대 여론을 고려해 진해군항제축제위원회와 논의 끝에 결정한 사안이다.

허 시장은 “추경예산 편성 시기를 앞당겨 긴급한 예산집행으로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위축된 지역경제를 조속히 회복하는데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허 시장은 “행사 취소에 따른 지역상권 위축에 대비해 다양한 활성화 지원대책을 강구할 것”이라며 “내년엔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진해군항제 축제로 찾아뵐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이와 함께 “축제 취소에 대한 시민들의 너그러운 이해를 바란다”고 심정을 전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코리아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