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북도, 호국보훈의 달 맞아 국가유공자 예우 강화

기사승인 2024.06.24  17:51:46

공유
default_news_ad2

-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과 ‘국가유공자 주거환경개선사업’업무협약 체결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경북도는 24일 경북도청에서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과‘국가유공자 주거환경개선사업’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국가유공자 중 주거 취약계층 대상자들의 주거 환경개선을 위해 대상자를 적극 발굴하고 예우 강화 활동 등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협약체결식에는 김학홍 행정부지사, 신현석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사업이사, 이상흔 대구보훈병원장 등이 참여했다.

주거환경개선사업은 장애·노환 등으로 거동이 불편한 국가유공자가 자택에서 안전하고 편안하게 거주할 수 있도록 신체상이·장애 상태에 알맞은 화장실 신설, 지붕 개량 등 주택구조 개선과 도배, 장판, 창호 등 생활 편의시설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한국의료복지공단은 2010년부터 15년간 경북지역에 35억 7천만원을 투입해 589가구의 주거환경 개선을 지원했다.

협약에 따라 경상북도는 주거 환경개선이 꼭 필요한 가구에 돌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공단은 경북 내 거주하는 국가유공자가 안락하게 노후를 보낼 수 있게 지원해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국가유공자가 예우받는 분위기를 조성한다.

한편, 이날 경북 지역의 저소득 모범 보훈대상자를 위한 위문금도 전달됐다.

위문금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생활이 어려운 모범 보훈대상자에게 지급되는 것으로 국가유공자가 예우 및 존경받는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도내 거주 저소득 모범 보훈대상자 1,300명에게 1인당 5만원씩 전해지며, 김성대 경북보훈단체협의회장이 대표로 받았다.

김학홍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앞으로도 경북지역 내 더 많은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이 주거환경개선사업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공단이 꾸준한 지원과 노력을 해달라”고 당부하며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이루어진 이번 협약과 위문금 지급이 국가유공자와 가족분들께 희망과 위로가 되길 바라며, 국가유공자 예우와 복지 증진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코리아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